Quantcast

[현장] ‘제2회 한국뮤지컬 어워즈’ 홍광호-전미도, 이유있는 ☆의 남녀주연상 차지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23 1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홍광호와 전미도가 ‘제2회 한국뮤지컬 어워즈’ 남녀주연상의 기쁨을 맛봤다.
 
22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MC로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나섰다. 그는 “작년에 이어 이 영광스러운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생각한다. 공연의 시작은 관객 여러분들이 극장에 오시는 그 순간부터라고 생각한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제2회 한국뮤지컬 어워즈’ 문을 열었다.
 
이날 가장 중요한 시상이었던, 남녀주연상. 그 주인공은 홍광호와 전미도였다.
 
남녀주연상 시상자로는 작년에 수상했던 정성화와 전미도가 올라왔고 유쾌한 시상으로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들에게 들려진 수상자 봉투에서 남우주연상의 이름은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강필석, ‘매드슨 카운티의 다리’ 박은태, ‘영웅’ 양중모, ‘벤허’ 카이를 제치고 시라노 홍광호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홍광호는 “상 받는게 어색할 정도로 10년 전, 인기스타상 뒤 상을 처음 받아본다”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16년 만에 한국에서 작품으로 처음 상을 받게 됐는데 모든 분들께 너무 감사한다”는 인사를 했다.
 
그런가 하면 “‘내 이름을 부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바로 그분들이 제가 감사 인사를 전해야 할 대상이다”며 대치 있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홍광호/ 한국뮤지컬 어워즈
홍광호/ 한국뮤지컬 어워즈

 
이어 “뮤지컬을 여러 번 봐주시는 관객분들이 많이 계신데 그분들 덕분에 제가 무대 위에서 다양한 사람이 될 수 있었다”며 “그분들께 상의 영광을 돌린다”라고 덧붙였다.
 
여우주연상 후보도 쟁쟁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옥주현, ‘레드북’ 유리아, ‘아리랑’ 윤공주, ‘어쩌면 해피엔딩’ 전미도, ‘마타하리’ 차지연이 수상 후보 명단에 오른 것.
 
이 중 전미도가 지난해에 이어 또 한번 여우주연상을 차지했다.
 
전미도는 “사실 무대는 배우 예술이라는 말이 있는데 프로듀서 상까지 저희 팀에서 받아 걱정 된 것은 사실이었다”며 재치와 눈물 섞인, 수상 소감을 시작으로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한다”며 수상 소감을 마무리했다.
 

전미도/ 한국뮤지컬 어워즈
전미도/ 한국뮤지컬 어워즈

 
감동과 즐거움이 한대 존재했던 ‘제2회 한국뮤지컬 어워즈’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