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곽도원, ‘강철비’ 시나리오 받아들었을 때? “통쾌했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14 2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통쾌감이 들었다”
 
코끝을 아리는 추위로 뒤덮였던 14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강철비’ 속 곽철우로 분한 곽도원을 만났다.
 
현 시점, 국민들이 잠시 잊고 있던 메시지를 던질 ‘강철비’가 이날 개봉. 영화에 대한 곽도원의 솔직한 생각을 들어봤다.
 
‘전쟁’이라는 키워드,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다. 곽도원이 ‘강철비’ 출연을 결정 지은 가장 큰 부분은 무엇일까. 곽도원은 “전쟁이라는 것 자체가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쓸대없이 대립하는게 아닌, 합치는게 어떠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론이 너무 좋았다”라는 곽도원. 그는 “‘왜 우리나라는 힘이 없지’ ‘왜 북한에 끌려다니지’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이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통쾌감이 들었다. 그 부분이 작품 선택의 기준이 됐다”라는 목소리를 높였다.
 

곽도원/ NEW
곽도원/ NEW

 
‘강철비’의 경우, 결론만 도출된 영화가 아니다. 곽도원은 “이번 작품 같은 경우는 과정을 보여주고 질문을 던지는 작품 같다”며 “이 부분이 대중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지게될 지 가장 궁금한 부분이다”라고 영화에 대한 솔직한 평을 했다.
 
쿠데타 발생 직후 최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가 치명상을 입은 북한 1호와 함께 남한으로 내려온다. 그 사이 북한은 대한민국과 미국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남한은 계엄령을 선포한다. 일촉측발의 전쟁을 막기 위해 곽철우(곽도원 분)과 엄철우가 나선다.
 
작품 속 엄철우는 정우성, 정우성은 곧 엄철우였지만 현장에서 그 말고 엄철우가 한 명이 더 있었다는 곽도원. 그는 양우석 감독을 한 마디로 정의했다. “죽을 것처럼 참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사람이며 자기 한계를 마주쳐도 항상 도전하는 사람. 이는 곧 엄철우”라고.
 
곽도원은 양 감독님의 경우, 현장에서 배우의 본분으론 어떠한 의견을 말하면 대체로 수용해 주신다고. 특히 이러한 곽도원의 의사표현은 ‘강철비’에서도 녹아들어 있었다.
 

국수집 에피소드 촬영 당시 곽도원이 왼손잡이다 보니 수갑을 함께 차서 먹어보는게 어떻냐고 제안, 그 부분이 수용돼 이번 영화 속 한 씬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그런가 하면 영화 중반부 나오는 빅뱅 지드래곤의 ‘삐딱하게’에 얽힌 일화도 눈길을 끈다. 이 노래 자리를 두고 초반에 정해진 곡명은 ‘판타스틱 베이비’. 하지만 곽도원은 ‘삐딱하게’ 가사가 더 착착 달라붙어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