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강철비’ 정우성, “북한에 대한 거리감…두 철우 간의 거리라고 생각해”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14 12: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영화 ‘강철비’가 개봉, 영화에 대한 정우성의 솔직한 생각을 들어봤다.
 
칼바람이 매섭게 몰아치던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강철비’ 속 엄철우로 분한 정우성과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북한 쿠데타 발생…북한 1호가 남한으로 내려왔다’
 
쿠데타 발생 직후 최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는 치명상을 입은 북한 1호와 함께 남한으로 내려온다. 그 사이 북한은 대한민국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남한은 계엄령을 선포한다.
 
이 때 북한 1호가 남한으로 내려왔다는 정보를 입수한 외교안보수석 곽철우(곽도원 분)가 전쟁을 막기 위해 엄철우에게 은밀하게 접근한다.
 
과연 전쟁을 막을 수 있을까.
 

정우성/ 호호호비치
정우성/ 호호호비치

 
‘강철비’는 국내 최초 스크린에서 볼 수 있는 핵영화다. 특별한 소재의 영화다보니 정우성의 영화 출연 결정 이유를 안 들어볼 수 없었다.
 
“캐릭터에 목적을 둔 영화가 아닌 북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 생각해 보는 영화다. 전하는 메시지, 주제 의식이 명확하게 있었기 때문에 나 또한 그렇게 접근했다”
 
북을 바라봤던 정우성의 시선은 어땠을까. “적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다”라는 말로 시작,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도 있듯이 통일을 바라는 마음은 항상 있다. 통일이 됐을 때 대한민국이 가져가는 긍정적인 부분들을 많이 생각해보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지형적보다 감정적인 거리감이 있어 북한이 더 멀게 느껴진다는 정우성. 그 거리감은 ‘강철비’ 영화 속, 엄철우와 곽철우 간의 거리감이라 생각한다는 말을 전했다.
 
특히 정우성은 “두 철우가 국수를 먹다 수갑을 풀고 대화를 하게되는 장면은 가까우면서도 먼 남한과 북한의 모습을 전하는 것 같다”는 메시지를 덧붙였다.
 
정우성/ 호호호비치
정우성/ 호호호비치

 

영화를 보다 보면 엄철우가 가지고 있는 의미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다. 정우성은 엄철우가 갖는 개인사가 전쟁을 막아야 하는 이유라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이 어떠한 개인사가 엄철우의 선택을 영웅화 시키지 않는다고.
 
‘강철비’ 속 정우성의 생각을 솔직하게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