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YG 양현석, 믹스나인 티저 공개 “YG가 얼굴을 많이 안 봤죠”
  • 박수경 기자
  • 승인 2017.09.19 15: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경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이 서바이벌 프로그램 제작에 나선다.
 
19일 YG엔터테인먼트는 양현석이 같은날 오후 2시 공식 블로그에서 ‘믹스나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과 ‘서바이벌 예능의 1인자’ 한동철 PD의 합작품 ‘믹스나인’이 드디어 한꺼풀 베일을 벗은 것이다. 양현석은 관전 포인트 5가지를 직접 밝혔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양 대표가 직접 기획사로 찾아간다는 점이다. 양현석 대표는 “21년 동안 ‘아 쟤가 왜 YG에 안 왔지?’라는 생각이 드는 친구들이 많았다”라면서 “연습생을 기다리기 보다 직접 찾아나서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는 경연 참가자를 한 곳에 소집하는 여타의 프로그램과 180도 다른 형태로 눈길을 끈다.
 
두 번째는 YG의 새로운 기준이다. 양현석은 “기존에는 YG에서 외모를 많이 보지 않았지만, 믹스나인에서는 이왕이면 잘생기고 예뻤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인성도 좋았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세 번째 관전 포인트로는 보이그룹과 걸그룹의 대결이다. 성별에 관계 없이 참여한 연습생들은 남자 9명과 여자 9명으로 압축된다. 최종적으로 결승전에서는 서로 경쟁해 최종 승리팀 ‘믹스나인’의 영예를 안게 되는 형태다.
 

양현석-빅뱅(BIGBANG) 믹스나인 티저 화면 캡처 /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빅뱅(BIGBANG) 믹스나인 티저 화면 캡처 /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은 한동철 PD의 이전 기록들은 깨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SM과 JYP이 함께 참여해 3사 기획사들이 모두 출전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밝혔다. 이에 박진영 프로듀서가 이미 JYP도 출연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기에 역대급 라인업이 탄생할 것인지에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