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썰전’ 유시민, 자유한국당의 정기국회 보이콧에 “모기 잡는 데 대포 쏘는 것” 일침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9.08 11: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썰전’에서 문재인 정부의 첫 정기국회 현황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MBC 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이유로 국회 보이콧에 나섰고, 이에 정기국회의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먼저 박형준은 “한국당 입장에서는 울고 싶은데 (체포영장 발부가) 뺨 때려준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라는 게 싸우다 보면 지지층이 결집을 하는 효과가 있다”라며, “(자유한국당은) 정국을 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의 일대일 (대결) 구도로 몰고 가고 싶은 것”이라고 자유한국당의 심리를 분석했다. 
 
‘썰전’
‘썰전’

 
그러자 유시민은 “그런데, 뺨 맞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라며, “그냥 자유한국당이 뺨 맞았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날려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시민은 “자유한국당하고 MBC 사장님하고 무슨 관계가 있느냐”라며 “(체포영장 발부에 반대하는) 논평을 내고 국회에서 따지는 건 좋은데, 정기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모기 잡는 데 대포 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Tag
#썰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