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최강배달꾼’ 고원희, 고경표 두고 채수빈과 다툼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01 23: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최강수를 향한 이지윤의 짝사랑이 더욱 깊어졌다.
 
1일 방송된 KBS 2TV ‘최강배달꾼’에서는 이단아(채수빈 분)이 최강수(고경표 분)에 사준 원피스를 오해해 가져간 뒤 착각에 빠진 이지윤(고원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KBS 2TV ‘최강배달꾼’ 방송 캡처
KBS 2TV ‘최강배달꾼’ 방송 캡처

 
이날 이지윤은 오진규(김선호 분)에“남자가 여자에게 옷 사주는 건 무슨 의미냐. 거의 청혼하는 거나 마찬가지 아니냐”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한껏 들뜬 지윤은 원피스를 곱게 차려 입은 채 ‘팔팔수타’를 찾았다.
 
이단아(채수빈 분)는 익숙한 옷을 입은 지윤에 “원피스 어디서 사셨냐”고 물었고, 지윤은 “선물 받았어요. 되게 좋으신 분한테”라고 답했다.
 
단아와 강수는 평소처럼 티격태격하며 다투는 모습을 보였고, 두 사람 옆에서 혼자 식사하던 지윤은 “말씀을 함부로 하신다. 어렸을 때 감정 코칭을 잘 못 받으셨나보다”라며 단아를 자극했다.
 
“영유아기 때 부모가 아이의 감정을 잘 받아주지 않으면 그 아이가 포악한 어른으로 성장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이라도 심리치료를 받으시는 게 좋겠다”며 말을 이어가던 지윤은 강수에 의해 밖으로 끌려나갔다.
  
지윤은 밖에 끌려나와서도 강수가 저렇게 포악한 사람과 같이 일을 하다니 마음이 아프다며 눈치 없는 소리를 연신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KBS 2TV ‘최강배달꾼’은 금,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