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연예가중계’,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김남길-설현을 만나다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08.11 21: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주역 설경구-김남길-설현을 만났다.
 
11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주역들인 설경구-김남길-설현을 만나 영화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KBS 2TV ‘연예가중계’ / KBS 2TV ‘연예가중계’ 방송 캡처
KBS 2TV ‘연예가중계’ / KBS 2TV ‘연예가중계’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영화의 원작인 소설을 읽어보았냐는 질문에 설경구는 “저는 사실, 시나리오를 보고 안 읽으려고 그랬었는데, 영화가 완성되고 개봉한 다음에 보고 싶었는데. 못 참겠더라구요”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영화를 촬영하며 엄청난 다이어트를 감행한 것에 대해 질문하자 옆에 있던 김남길은 “엄청나게 하셨죠. 다이어트 정도가 아니라 늙으셨어요”라고 말해 설경구를 당황하게 했다. 설경구는 고개를 끄덕이며 “네, 늙었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남길은 이번 촬영을 위해 그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콧수염을 없앴다고.
 
특히 감독이 김남길에게 특별한 부탁을 했다고 들었는데, 그게 무엇이냐고 묻자 그는 “조금 부담을 많이 주셨어요. 영화 ‘다크나이트’의 히스레져가 연기했던 조커의 포스터가 있는데, 그걸 선물을 주셨어요. 이걸 보고 계속 이미지 메이킹을 했으면 좋겠다고. 대놓고 압박을 주셔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설현에게 ‘살인자의 기억법’ 촬영을 한다고 했을 때 멤버들이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그는 “저희 부모님께서 설경구 선배님을 너무 좋아한다고 말씀하셨고, 저희 멤버 중에는 혜정 언니가 있는데. 남길 오빠 되게 오래전부터 팬이었어요. 그래서 되게 부러워하더라구요”하고 말했다.
 
이어 설경구와 김남길 중 누가 더 잘해주었냐고 질문하자 옆에 있던 김남길은 “워낙 현장에서 이쁨을 많이 받아서”라고 말했고 설경구는 “저까지 이뻐할 필요는 없었어요”라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이 터지게 했다.
 
이들이 출연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9월 중에 개봉 예정이다.
 
한편, KBS 2TV ‘연예가중계’는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