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오윤아, 복수를 위한 심리전 시작…‘손여은 멘붕’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5.20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오윤아의 본격적인 복수가 시작됐다.
 
20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오윤아가 익명으로 손여은에게 그의 불륜이 담긴 사진을 선물로 보냈다.
 
그리고 편지에 집에도 선물을 보냈다고 적어 손여은이 당황하게 만들었다.
 
‘언니는 살아있다’ 출연진 / 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처
‘언니는 살아있다’ 출연진 / 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처

 
다만 이번 회에는 일단 깜짝 놀라게 하기 위한 이벤트였기에 손여은의 가족들이 바로 그의 불륜을 알 수 있도록 만들지는 않았다.
 
손여은은 불륜이 들키지 않아 일단 안심했지만 해당 사진을 누가 보냈는지는 아직 모르는 상황.
 
이에 오윤아의 복수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여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의 궁금증이 커졌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2회 연속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