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약 살 돈으로 두 딸 치킨 사주고 그 모습만 바라본 아빠 [토픽]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3.20 1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두 딸이 먹는 모습만 봐도 배가 부르고 행복하다는 아빠의 사연이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더커버리지는 필리핀 마닐라에 사는 라이언 아레부아보(Ryan Arebuabo)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판자촌에 거주하는 그는 6년 전부터 집 근처 시장에서 옥수수를 팔면서 생계를 이어갔다. 하지만 가정 형편은 날이 갈수록 어려워졌고 라이언의 아내는 그와 두 딸을 버리고 매정하게 도망갔다.
 
 
Facebook ‘Jhunnel Sarajan’
Facebook ‘Jhunnel Sarajan’

 
안타깝게도 불행은 지속됐다. 그는 뇌졸중에 걸려 쓰러졌고, 더이상 일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돈을 벌 수 없었다.
 
지역 사회봉사 단체의 도움으로 응급 치료를 받은 그는 한 달 12만원가량의 정부 지원금까지 받아 약을 사 먹을 수 있었다.
 
라이언은 이 돈을 자신을 위해 쓰지 않고 두 딸에게 맛있는 음식을 사주고 싶어 필리핀의 한 패스트푸드점으로 향했다.
 
그는 입가에 음식을 묻혀가며 맛있게 먹는 두 딸의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기만 했다.
 
때마침 해당 매장에 있던 사라잔(Sarajan)은 이 감동적인 모습을 보고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공유했고, 수많은 누리꾼들은 라이언의 뜨거운 부정에 감동했다.
 
라이언은 “나는 아무것도 먹지 않아도 된다. 단지 내 딸들만 맛있게 먹고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뿐”이라며 “딸들의 얼굴을 보기만 해도 배부르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한편, 지역 주민들은 십시일반 돈을 모아 그에게 생계비와 두 딸의 교육비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Tag
#토픽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