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그대와’ 신민아, ‘로코퀸’의 무한 연기 스펙트럼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3.12 1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신민아가 사랑스러움과 애절함을 관통하는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신민아는 tvN ‘내일 그대와’1회부터 만취, 저질 댄스 등 역대급 코믹 연기와 공감을 자아낸 현실 연기로 명실상부한 ‘로코퀸’의 저력을 선보였다.
 
시간여행자인 유소준(이제훈 분)의 정체가 드러난 극 중반 이후 비현실적인 상황을 마주한 혼란스러움과 애틋한 사랑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그 존재감을 묵직하게 발휘하고 있다.
 
 
‘내일 그대와’ 신민아-이제훈 / tvN ‘내일 그대와’
‘내일 그대와’ 신민아-이제훈 / tvN ‘내일 그대와’

 
이번 주 방송 된 ‘내일 그대와’ 11회에서 신민아는 처음으로 이제훈의 시간 여행 현장을 목격하였다.
 
열차 안에서 홀연히 연기처럼 사라지는 그의 모습에 놀란 신민아는 복잡 미묘한 심경을 담은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짠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신민아는 극 중 배우들과의 전방위 케미를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내일 그대와’는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tvN을 통해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