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하나고 비리 폭로자’ 전경원, “노승일 신변 걱정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제보자들이 신변을 위협받고 이는 현실에 대해 다뤘다.
 
22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제보자들이 받는 위협 등에 대해 다뤘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노승일-전경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노승일-전경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그중에서도 제작진은 내부폭로자 신변 보호 및 생활 유지에 노력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렸다.
 
특히 그중에는 하나고 비리 내부고발자인 전경원이 있어 이목이 모이게 했다. 내부고발자로서 새로운 내부고발자를 보호하고자 한 것이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노승일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노승일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전경원은 내부 고발 이후 자신도 어둠으로부터 위협을 받은 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노승일의 상황에 대해 이해할 수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해할 수 있는 만큼 노승일의 신변이 걱정된다고 말해 내부고발자 신변 보호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모이게 했다.
 
한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일요일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