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정수장학회에 드리워진 비선의 그림자 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공익재단에도 있었던 비선 실게의 그림자를 조명했다.
 
1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故 최태민(이하 최태민)의 죽음 등에 대해 다뤘다.
 
그중에서도 제작진은 정수장학회, 한국문화재단 등의 공익재단에도 짙게 깔려 있었던 비선의 그림자를 다뤘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화면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화면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정수장학회를 통해 문고리로 부상한 안봉근에 대해 다뤄 이목이 모이게 했다.
 
제작진은 1998년 안봉근은 최순실의 전 남편인 정윤회와 만났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더불어 국회에 진출하고 싶어했던 안봉근을 정윤회가 정수장학회로 들어오게 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한국문화재단 등 공익재단의 관련자들이 최순실, 김기춘, 문고리 3인방 등이 있다고 전해 이목이 모이게 했다.
 
한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일요일 9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