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 과거 백철민에게 폭행당한 피해자 증인 심문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1.14 2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솔로몬의 위증’에서 김현수의 작전이 성공했다.
 
14일 방송된 JTBC ‘솔로몬의 위증’에서는 학생 재판 중 김현수가 과거 백철민에게 폭행당한 피해자를 증인으로 요청한 모습이 그려졌다.
 
장동윤 측은 이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김현수는 박철민이 어떤 사람인지 밝히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은 받아들여지고 증인 심문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증인은 자신이 폭행당한 과정과 불합리하게 합의 당했던 사실까지 상세히 밝혔다.
 
더불어 자리에서 일어나 백철민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백철민은 거부했고 증인은 폭행당한 이유였던 우유를 백철민에게 쏟아버렸다. 이에 장내는 아수라장이 됐지만 이후 진정되고 학생재판은 끝이 났다.
 
이러한 재판 과정은 백철민이 충분히 서영주를 살해할만한 인물이라는 것을 청중들에게 인지시켰다.
 
한편, JTBC ‘솔로몬의 위증’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