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조윤희, 병실 속 말싸움으로 안타까움 유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1.14 2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 조윤희의 사랑이 다시 이어질 날은 언제일까,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지난 회에서 화재사고를 당한 조윤희를 이동건이 간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행히 조윤희는 의식을 되찾았다. 그러나 조윤희는 이동건에게 나가라고 했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조윤희 / KBS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처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조윤희 / KBS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방송 캡처

 
이어진 대화 중 이동건은 자신을 사랑한 것이 맞냐고 말했다. 이에 조윤희는 지금 상황에서 그것이 뭐가 중요하냐고 받아쳤다.
 
잠시 언쟁이 있은 후 이동건은 병원에서 나왔다. 이어 혼자 술까지 마시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만취한 상태로 집에 돌아온 그는 온 가족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조윤희는 이동건에게 혼잣말로 미안해했다. 이러한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이 안타깝게 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