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속보] 시흥시청, 코로나19 11번 확진자 발생 공개…은행동 거주, 방글라데시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시흥시청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개했다.

시흥시청에 따르면 11번 확진자는 은행동에 거주하는 방글라데시인으로 해외입국자다.

11번 확진자는 12일 입국했으며 자가격리중이었다.

12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기내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22일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거주지에 대한 방역은 와료됐으며,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 조치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하 시흥시청이 공개한 확진자 정보

[시흥시 추가 확진환자 발생, 5월 23일, 10시]

5월 23일 시흥시 확진환자 1명(시흥#11, 방글라데시인/은행동 거주)이 추가 발생했습니다. 시흥#11 확진환자는 해외입국자로, 자가격리 중인 방글라데시 국적의 88년생 남성입니다.

확진환자는 지난 5월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방글라데시에서 입국했으며, 입국 당일인 12일 시흥시보건소를 통해 즉시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기내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해제를 5일 앞둔 22일 시흥시보건소에서 다시 한번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오늘(5월 23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시흥#11 확진환자는 지난 12일 입국 이후 자가격리 중 검사를 통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사 시에도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이송하는 등 노출 방지에 만전을 기했습니다.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 중입니다. 확진환자 거주지는 즉시 방역 완료했으며, 범위를 확대해 인근에 대한 방역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았으나, 시는 만일을 대비해 철저하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시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2020년 5월 23일
시흥시재난안전대책본부장(시흥시장 임병택)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