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유빈 “JYP 독립 후 첫 앨범, 신기하고 설레…자유분방하고 유쾌한 모습 봐주셨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가수 유빈이 JYP서 독립 후 첫 음반 발매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오후 톱스타뉴스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카페서 유빈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2007년 그룹 원더걸스(Wonder Girls)로 데뷔, 팀내 래퍼 포지션을 담당하면서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아온 유빈은 2018년 첫 솔로 앨범 ‘都市女子’을 발매하며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뽐냈다. 이후 ‘#TUSM’, ‘Start of the End’ 등의 앨범으로 싱어송라이터로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지난 1월 13년간 몸담았던 JYP를 떠난 뒤 본인의 소속사 르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뒤 처음 음반을 발매하는 소감에 대해 묻자 유빈은 “처음부터 끝까지 참여한 첫 앨범이라 신기하고, 설레면서 애정이 가기도 한다.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드는 앨범”이라고 답했다.
 
유빈 /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유빈 /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CEO가 된 후 앨범을 대하는 자세가 달라졌느냐는 질문에는 “앨범을 만드는 과정을 다 알다보니까 ‘앨범을 만드는 게 어려운 거구나’, ‘나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구나’ 하는 걸 더 실감했다”며 “그 동안 좋은 회사에서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걸 느끼면서 많은 점을 배웠다”고 전했다.

앨범을 준비하는 데 있어 힘든 점은 없었을까. 유빈은 “예산부터 표지에 쓰일 글꼴이나 크기, 뮤직비디오의 컷 하나하나를 전부 다 제가 다 결정해야 한다는 게 생각했던 것보다 힘들었다”며 “결정권을 쥐고서 일을 하는 게 어렵다는 걸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전 소속사의 대표 박진영으로부터 회사를 설립하는 일이 “용기있는 행동”이라는 격려를 들었다는 유빈은 “피디님이 여러 가지를 세세하게 알려주시지 않았다면 기획사를 세운다는 계획을 중간에 그만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멘토가 있었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서 인터뷰를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웃었다.

유빈이 이번에 발매하는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은 ‘네’라고 하기엔 왠지 눈치가 보이는 사람들,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위로 같은 곡이다. 마림바 소스로 시작하는 테마와 후크 부분 피아노 테마들이 귀를 사로잡고 구간마다 장르적인 다양성이 엿보여 듣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도록 구성된 이지리스닝 힙합곡이다. 원더걸스 때부터 여러 작업을 함께해온 심은지 작가와의 협업으로 유빈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유빈만이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개성과 감성을 한껏 담아냈다.

이번 앨범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동안 저를 걸크러시라는 멋진 모습으로 봐주셨는데, 자유분방하고 유쾌한 부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면서 “많은 분들이 저를 보고 기분이 좋아지셨으면 좋겠고, 같이 밥먹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빈의 네 번째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서 발매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