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문 바다요’ 서은광, “유빈, 무서웠다”…제대 직후 첫 예능에서 만난 대선배에 급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비투비(BTOB) 서은광이 원더걸스 유빈의 첫인상에 대해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에서는 원더걸스 유빈·혜림과 비투비 서은광, 조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가요계 선후배인 네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 서로의 근황을 주고 받았다. 가장 먼저 최근 rrr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대표가 된 유빈과, 새롭게 유빈과 소속사 신구가 된 혜림에 축하인사를 전했다.
 
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

“대표님이 되서 그런지 되게 달라보인다”고 이야기하자 유빈은 “요즘 되게 재미있다. 사는 게 즐겁다”고 말했다. 이어 조권과 서은광은 최근 군제대한 사실을 전했다. 특히 서은광은 군전역 바로 다음날인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서은광이 “편하게 누나라고 해도 되느냐”라고 조심스레 질문하자 유빈은 “편하게 하라”며 쿨하게 답했다. 이에 서은광은 “유빈 누나가 무서웠었다. 활동할 때 워낙 대선배님이고 조용하신 모습들만 봐서”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에 조권과 혜림은 “카메라 앞에서만 말이 많고 지금처럼 말이 많지 않았다”며 서은광에 수긍했다. 서은광은 “(실제로 이야기해보니) 실제로는 순둥순둥하시다. 무섭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콜라보 무대 등으로 추억의 곡을 소환하는 등 예능감을 선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