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꼰대인턴' 부장 김응수X인턴 박해진 강렬한 갈등..."쟤한테 일 주지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박해진과 김응수가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사진=MBC '꼰대인턴' 캡처)
(사진=MBC '꼰대인턴' 캡처)

20일 밤 8시 55분 방송된 MBC '꼰대인턴'(연출 남성우/극본 신소라)1회에서는 기열찬(박해진 분)과 이만식(김응수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만식을 지하철로 출근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만식은 노약자석에서 자고 있는 어떤 청년에게 자리를 양보하라고 강요했다. 이에 청년은 몸이 아프다고 했지만 이만식은 말을 듣지 않았다. 이만식은 "어린놈이 어른이 말하면 들을 것이지 어디 꼬박꼬박 말대답이냐"고 소리를 질렀다.

결국 청년은 일어났고 진짜 아팠던 청년은 빈혈 때문에 쓰러졌다. 당황한 이만수는 "거 좀 사내자식이 잘 좀 먹고 다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내새끼가 빈혈이 뭐냐"며 "하여튼 요즘 것들은 뭐 하나 제대로 된 게 없다"며 혀를 찼다. 이를 본 가열찬은 "그는 세상에 다시 없을 꼰대였다"며 "나는 그의 고문관"이라고 생각했다.

이만식은 회사에 출근하자마자 자신보다 늦게 온 직원이 있는지 체크하기 시작했다. 이때 가열찬이 좀 늦었다. 이만식은 "어떤 새끼가 부장보다 늦게 기어 나오나"라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이만식은 가열찬에게 "어떻게 이런 걸 뽑았냐"고 말했다.

이후 이만식은 "인턴 주제에"라고 하는 등 말끝마다 가열찬를 건들이기 시작했다. 팀 회의를 하다 가열찬의 아이디어를 뺏거나 호환이 되지 않아 한글 파일이 2002년 버전이자 "사람도, 컴퓨터도 좀 업데이트를 해라"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또 인턴 주제에 함부로 회의 시간에 의견을 낸다고 버럭 하기도 했다.

하지만 가열찬은 자신이 회의에서 낸 아이템을 부장이 들고 가는 것을 보고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이만식은 기획 아이템은 인턴이 낸 것이라고 말하는 팀원들에게 짜증을 냈고 결국 이만식은 “저녀석한테 일을 자꾸 주냐"며 "일 주지 마라”라고 소리쳤다.

MBC '꼰대인턴'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