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둥·번개 동반한 호우특보…여름 장마 벌써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서울과 경기 등지에서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며 장마의 시작을 알렸다.

18일 기상청은 이날 18일 오후 4시부터 서해상에서 들어오는 매우 발달한 비 구름대의 영향으로 서울·경기와 충남 지역에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4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비구름대는 시속 45km의 속도로 동진하고 있어 앞으로 충북, 전라, 강원에도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특히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공사장 간판과 같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서해안은 퇴근 이전, 내륙은 퇴근을 전후해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과 강한 강수로 인한 돌발적인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경기 파주·고양·김포시와 인천광역시 및 강화군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어 오후 4시에는 서울 동남·동북권과 경기 동두천시, 연천군, 포천시, 가평군, 양주시, 의정부시, 성남시, 구리시, 남양주시, 오산시, 하남시, 용인시,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 광주시, 양평군, 강원도 철원군과 화천군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서울 동부권에 호우특보를 발령한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기상청은 호우특보가 중부지방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여 여름 장마가 벌써 시작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앞서 이날 서울시는 여름 장마가 시작되는 6월 우기 전까지 북한산·도봉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75곳에 108억 원을 투입하는 '산사태 예방사업'을 조기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작년 11∼12월에 일반시민, 관계전문가, 자치구 담당자와 합동점검을 통해 취약지역 75곳의 산사태 예방사업 실시설계를 완료했고 올해 1월부터 공사발주, 계약, 공사착공 등을 진행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