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동원, ‘효도합시다’ 탄생 비화?…‘눈물비’ 열창에 작곡가 마음 움직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사랑의 콜센타' 정동원이 자신의 정식 데뷔곡인 '효도합시다'를 열창한다. 이와 함께 정동원의 '효도합시다'고 탄생하게 된 배경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 정동원은 '효도합시다'를 열창하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사랑의 콜센터'는 가정의 달을 맞아 효도송 특집으로 진행된다. 정동원은 '효도합시다' 노래를 선보이며 효자손을 들고 있는 모습 등을 예고 영상을 통해 공개하며 무대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화면 캡처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화면 캡처

  
또한 '사랑의 콜센터' 예고 영상 공개 이후 정동원 '효도합시다' 탄생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효도합시다'는 지난해 연말 정동원이 SBS '영재발굴단'을 통해 콘서트 무대를 준비하며 탄생했다.

당시 '효도합시다' 노래를 만든 작곡팀 플레이 사운드의 김경범은 "저희가 만든 홍진영의 '눈물비'가 있었다. 우연히 영상을 보고 '눈물비'를 저렇게 와 닿게 부르는 친구가 너무 궁금했다"라며 "정동원 군에게 좋은 곡으로, 마음이 담긴 곡을 주고 싶어서 용감하게 러브콜을 보냈다"고 털어 놓았다.
 
SBS '영재발굴단' 화면 캡처
SBS '영재발굴단' 화면 캡처
 
'영재 발굴단'에서 정동원은 '눈물비' 리메이크 버전을 녹음하기도 했고, 원곡자인 홍진영을 만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또한 정동원은 '효도합시다'를 처음 불러보면서도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정동원의 데뷔 앨범에는 '효도합시다'를 비롯해 '눈물비', '닐리리만만세'가 수록돼 있다.

'영재발굴단' 이후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등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았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5위 기록 이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