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임상 2상 승인…국내 첫 번째 first-in-class 단독 치료물질 후보로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은 후보물질 'EC-18'(PLAG)이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충북대학병원 등 임상기관에서 EC-18 효능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은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효능 데이터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이중맹검 위약 대조군으로 디자인됐다.
 
엔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

뉴시스에 따르면 EC-18은 급성폐손상, 패혈증, 폐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Efferocytosis(대식세포에 의한 죽어가는 세포 제거 과정) 작용기전을 포함한 다수의 국제논문을 보유하고 있다.

김명환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EC-18은 선천성 면역기능을 조절해 사이토카인 폭풍을 예방함으로써 코로나19 사망률을 낮출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러한 EC-18의 신속한 염증 해소 능력은 급성폐손상 및 복부 패혈증 동물실험에서 각 그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개발 중인 대부분의 코로나19 치료제는 항바이러스 제제로, 사이토카인 폭풍을 억제하는데 한계를 가진다”며 “면역조절제로서의 EC-18은 향후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다른 항바이러스 제제와의 병용투여 뿐 아니라 세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치료에도 적용하는 적응증 확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코로나19 치료제 특허를 출원한 미국에서도 임상2상 IND 준비를 서두를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