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본 어게인’ 이수혁, “첫 1인 2역·첫 순애보 캐릭터에 기대감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본 어게인’ 이수혁이 오랜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2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자리했다.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를 그린 드라마 ‘본 어게인’. 전생과 환생이라는 어려운 주제와 1인 2역을 소화해야 하는 부담감에도 세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수혁 / KBS '본 어게인' 제공

특히 최근 예능 ‘끼리끼리’에서 활약 중인 이수혁이 ‘우리집에 사는 남자’(2016) 이휴 오랜만에 ‘본 어게인’으로 복귀한다. 오랜만에 드라마 복귀인만큼 그만큼 고심도 많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이수혁은 “드라마로는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돼서 고심을 많이 하고 있었다”며서 “대본을 받고 작가님과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고, 함께하는 배우 분들이 너무 좋은 분들이라 같이 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작품에서 전생 ‘차형빈‘과, 현생 ‘김수혁’ 역을 연기하는 이수혁은 두 캐릭터 중에서도 차형빈이라는 캐릭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수혁은 “차형빈은 굉장히 순애보적인 인물이라 제가 해보지 못한 인물이기에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전생부터 이어진 처절하고 아름다운 사랑과 복수의 인연들의 얽히고 설킨 퍼즐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20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