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송대익, 이민영 스토커는 초등학생?…반성문 공개 “꼭 잡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유튜버 겸 BJ 송대익이 이민영 스토커로 의심되는 인물의 반성문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은 통해 ‘민영이 스토커 범인이 초등학생? 반성문 네가 썼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송대익은 시청자의 제보를 통해 한 반성문을 발견했다. 이에 방송 중에 반성문을 올린 사람을 찾으며 스토커에 대한 실마리를 찾기 시작했다.
 
송대익 유튜브
송대익 유튜브
해당 제보자와 연락을 하며 반성문의 출처를 알아냈다. 알고 보니 제보자가 악플러에게 반성문을 쓰게 해서 올린 것이다.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악플을 단 반성문 작성자와 전화를 연결하니 해당 악플러는 초등학생으로 스토커와는 별개였다. 악플을 단 이유는 “송대익 님이랑 민영 님 재밌게 봤었는데 갑자기 헤어진다고 해서 화가 난 마음”이라고 밝혔다.

악플러가 초등학생이라는 것에 송대익은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송대익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민영이 괴롭히는 진짜 스토커는 따로 있다”며 “꼭 잡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튜브를 통해 커플 일상으로 화제를 모은 송대익은 여자친구 이민영과 이별 소식을 전했다. 이는 수많은 악플과 스토커 등으로 마음고생 한 이민영과 결국 결별하게 된 것.

그러나 헤어진 이후에도 스토커는 이민영의 집까지 찾아와 문을 두드리는 등 행위를 멈추지 않아 고소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