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만2천명…환자 38만명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뉴저지 하루 사망자 최고치…"뉴욕시 희생자, 9·11테러 넘어"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만2천명을 넘었고, 환자는 38만명대로 올라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7일 오후(미 동부시간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2천21명, 환자는 38만3천25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그다음으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스페인(14만511명), 이탈리아(13만5천586명), 프랑스(11만43명) 등 세 나라 환자를 모두 합쳐놓은 규모다.

또한 미국의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7천127명), 스페인(1만3천897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코로나19 환자를 앰뷸런스에 싣고 있는 미국 뉴욕시 의료진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를 앰뷸런스에 싣고 있는 미국 뉴욕시 의료진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최대 확산 지역인 뉴욕주에서는 하루 사망자(6일 기준)가 731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누적 사망자는 5천489명으로 늘었다.

뉴욕주의 하루 사망자가 4일 630명에서 5일 594명, 6일 599명으로 하향곡선을 그리는가 싶더니 다시 희생자가 늘어난 것이다.

뉴욕시의 경우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3천202명으로, 2001년 9·11 테러 당시 희생자 숫자를 넘어섰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당시 뉴욕시에서만 2천753명이 사망한 것을 비롯해 모두 2천977명이 9·11 테러로 숨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731명의 목숨을 잃었다. 우리의 가족과 부모, 형제, 자매들이 거기에 포함돼있다"며 "뉴욕주민들에게 또다시 큰 고통이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는 입원 환자 수가 안정기에 도달할 수 있지만, "그것은 예측이고, 우리가 무엇을 하느냐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뉴저지주에서도 하루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필 머피 주지사는 "코로나19로 231명이 사망했으며, 주 전체 사망자는 1천232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다만 확진자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조짐이 보인다고 머피 주지사는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