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주소까지 알아냈다고"…유튜버 송대익, 전여친 스토커에게 강경대응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튜버 송대익이 이민영 스토커에게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7일 유튜버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민영이 집까지 찾아온 스토커..이제 그만 하자'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송대익은 "오늘 민영이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보고 알았다. (스토커가) 조금 심각하다"고 입을 열었다. "사실 너네한테 고소가 진행되는걸 얘기 안하려고 했다. 근데 오늘 영상을 올렸는데 댓글에 다 그 이야기뿐이었다"며 고소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여러 법률 사무소를 방문하며 알아보는 중이라고.
 
유튜버 송대익 캡처

 

그는 "점점 도를 지나치는 것 같다. 집 주소까지 알아냈다고 협박DM이 온다고 한다. 심지어 희진이한테까지 연락하고 있다더라. 이 상황정리를 하고 변화사님과 통화를 할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협박DM을공개한 그는 "민영이가 너무 끝내고 싶어가지고 원하는대로 모든 제품 정보를 다 알려줬다고 한다. 근데 이 행동이 계속된다고 한다. 화장품에는 관심 없고 민영이 괴롭히는데 희열을 느끼는 것 같다"고 어이없어했다. 

또한 변호사를 연결해 해당 사건에 대한 조언을 얻기도 했다. 

이어 댓글을 통해 송대익은 "원래 조용히 처리하고 싶었는데 여러분들이 너무 걱정하시기에 영상 찍어서 올립니다. 민영이가 안산에 지인이 없어서 당분간은 제가 책임지고 잘 챙길테니까, 여러분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당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제발 좀 그만해줬으면 좋겠다", "대익이형 솔직히 진짜 멋지다.... 민영누나 건들지말자", "얻는게 뭐라고 그렇게 쫓아다녀", "진짜 저 인간의 심리를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대익은 지난달 29일 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했다고 밝혔다. 결별 이유로는 악플러와 스토커 등을 언급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