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송대익, 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도를 넘는 행동들 때문에 힘들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유튜버이자 아프리카TV BJ 송대익이 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했다.

지난 29일 송대익은 아프리카TV 방송 진행 중 여자친구 이민영과 생각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대익은 "말하는게 조심스럽지만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민영이랑 시간을 갖기로 했다. 지금 생각정리가 안돼서 어떻게 얘기할까 고민하고 조심스러운데 방송 앞에서 감정을 거짓말 못하겠다"며 입을 뗐다.

이어 "민영이 입장이 있으니까 말을 아껴가며 하겠다. 민영이가 많이 힘들어했다"면서 "원래 자기 자신이 좋아서 유튜브를 같이 했다. 방송에 나오는게 재밌고 사랑받는게 좋아서 근데 최근엔 너무 많은 상처를 받아서 힘들어했다. 최근에 스토커부터 시작해서 내가 민영이한테 해준게 없는데 '대익이 오빠 빨 받아서 돈받는다', '얻어먹는다' 얘기를 한다"며 악플러들을 언급했다.
 
아프리카TV

송대익은 "진짜 도를 넘는 행동들 때문에 민영이가 힘들어했다. 밖에 나가는것도 힘들어했고 많이 힘들어했다. 내가 곁에서 힘이 되주지 못했다. 속사정은 따로 있지만 결론만 얘기하면 시간을 갖기로 했고 헤어졌다. 이 영상이 어떻게보면 알려주면 사람들이 추측해서 댓글달고 떠들거같아서 속얘기를 안하려고 했는데 헤어졌다"고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우리 신경쓰지말고 푹 쉬다와", "형진짜 힘내구 다시 재결합했으면 좋겠어", "둘사이 문제가 아니라 외부 문제라면 정말.. 헤어지면 안돼요", "악플러 들 반성해라 제발 멀쩡한 사람들 좀 가만히 냅두라고", "왜 내가 눈물이 나지"등의 반응을 보이며 악플러를 비판했다.

최근 송대익은 유튜브 채널에 여자친구 이민영이 스토커를 당하고 있다며 괴롭히지 말라고 당부하는 영상을 올릴정도로 여자친구가 악플러들에게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나이 28세인 송대익은 구독자 125만명을 보유한 유투버이자 아프리카 TV BJ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