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군포 빌라 살인사건 예고…“태어나지 말아야 할 사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군포 빌라 살인사건을 예고했다.

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믿음의 덯과 희망의 늪.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군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졌다. 이로 인해 2명이 사망했으나 1명이 중태인 것으로 당시 뉴스에 보도된 바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지난 2월 벌어진 사건으로 피를 흘린 채 쓰러진 60대 남성은 A 씨는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목격자는 “갑자기 타다다닥 계단을 올라가는 소리가 들렸다”며  “퍽 소리가 들렸다”고 증언했다.

A 씨를 비롯해 흉기에 찔려 쓰러진 50대 남성과 60대 여성이 발견됐다. A 씨와 B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C 씨는 중태에 빠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문의 죽음을 당한 것에 많은 의혹이 숨어 있는 것으로 다른 의문의 한 사람이 연결된 것으로 확인됐다. “450억을 갖고 있다며 금고를 보여줬다”, “30억을 준다더니 돈을 다 가져갔다” 등의 증언이 이어졌다.

이어  “태어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 태어나서 다 쉬쉬한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인터뷰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회, 종교, 미제사건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 탐사하는 저널리즘 프로그램으로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