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페인 공주' 마리아 테레사, 코로나19로 사망…충격에 빠진 국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져 충격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 등 프랑스와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올해 86세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던 중 지난 26일 오후 숨을 거뒀다.

전 세계 왕실 인사 가운데 코로나19로 숨진 첫 사례다. 
 
마리아 테레사 스페인 공주 / 온라인 커뮤니티
마리아 테레사 스페인 공주 / 온라인 커뮤니티

유럽에서는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모나코의 군주인 알베르 2세 대공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한때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의 왕위 계승에 도전했던 부친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과 어머니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의 딸로, 현 펠리페 6세 국왕과는 먼 사촌지간이다.

1933년 파리에서 태어난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프랑스에서 줄곧 교육을 받아 파리 소르본대를 졸업했으며, 소르본대와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스 대학에서 두 개의 박사 학위를 갖고 있다. 콤플루텐스 대학에서는 헌법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평생 독신이었던 그는 이슬람·아랍문화와 여권 신장에 관심이 컸고, 평소 자신을 기독교 좌파이자 자율적 사회주의자로 규정하고 사회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자주 해 스페인 왕가에서 '붉은 공주'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이 소식을 접한 스페인 국민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우리나라 누리꾼들은 "중국 잘가 명복은 안빌어줄게" "중국 큰일났네. 스페인 화났다" "정치인 왕족까지 감염되고 사망하니 유럽 국민들 충격 엄청날 듯" "중국이 전세계를 휩쓰는구나" "전세계는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시킨 중국에게 모든 손해 배상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저 사실을 몇 달간 숨기다가 지금의 상황의 세계로 초래 되었으니까요. 중국 공산당은 양심이 있다면 인류에서 반드시 사죄히여 스스로씨를 말리거나 전세계에 코로나 피해 배상을 하여 결정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30일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812명 증가한 7340명으로 집계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