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보이스 코리아2020’ 측 “코로나19 속 오디션? 대규모 아니야…시간대 분산”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보이스 코리아20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대규모 오디션을 진행한다고 해 논란이 일어났다. 그 가운데 CJ ENM 측이 입장을 밝혔다.

30일 Mnet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이날 오후 예정된 '보이스코리아 2020' 참가자 평가는 CJ ENM 사옥이 아닌 외부 장소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Mnet 제공
Mnet 제공

지난 28일 ‘밥블레스유2’ PD가 미국 방문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상암동 CJ ENM 사옥은 폐쇄조치가 이뤄졌다. 이에 ‘보이스코리아 2020’의 오디션 장소도 변경하게 된 것이다. Mnet 측 관계자는 “지난 주말 사이 사옥 내 방역 조치가 이뤄졌고 방역 완료 시점부터 24시간 폐쇄 후 출입이 가능해졌으나,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장소를 변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려되었던 대규모 오디션에 대해서는 “수시로 한 명씩 참가자 평가를 진행하는 방식으로서, 참가자 전원이 모이지 않도록 시간대 분산을 꾀했다”며 “오늘 사옥 외부에서 진행되는 평가의 경우 제작진 마스크 전원 착용, 평가자와 참가자 거리 2M 유지, 참가자 마이크에 개인별 커버 씌우기, 현장에 열감지기-손소독제-마스크 비치 등 여러 준비를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Mnet ‘보이스코리아2020’는 네덜란드의 ‘더 보이스(THE VOICE)’ 프로그램 포맷을 정식으로 구매해 제작한 오리지널 한국 버전이다. 진정한 보컬리스트를 발굴하기 위한 블라인드 뮤직쇼로 지난 2012년 시즌1로 한국에 상륙해 큰 사랑을 받았다. 

Mnet ‘보이스코리아2020’는 오는 5월 첫 방송할 예정이다.  

Mnet ‘보이스코리아2020’ 입장 전문 

오늘 오후 예정됐던 '보이스코리아 2020' 참가자 평가는 CJ ENM 사옥이 아닌 외부 장소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당초 CJ ENM 사옥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참가자들에게 통보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주말 사이 사옥 내 방역 조치가 이뤄졌고 방역 완료 시점부터 24시간 폐쇄 후 출입이 가능해졌으나,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장소를 변경하기로 했다.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까지 있었던 대규모로 모이는 예선전이 아니다.

수시로 한 명씩 참가자 평가를 진행하는 방식으로서, 참가자 전원이 모이지 않도록 시간대 분산을 꾀했다. 오늘 사옥 외부에서 진행되는 평가의 경우 제작진 마스크 전원 착용, 평가자와 참가자 거리 2M 유지, 참가자 마이크에 개인별 커버 씌우기, 현장에 열감지기/손소독제/마스크 비치 등 여러 준비를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