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남의 광장’ 송가인, 백종원의 파스츄리-파국 먹고 “별이 다섯개. 역시 진도 대파여”…김희철은 파국 제안에 라면까지 끓여 ‘요알못 졸업’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송가인이 백종원이 만든 파스츄리와 파국을 먹고 감탄하고 김희철은 파국 레시피 제안을 하면서 라면까지 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이 지난 시간에 이어 진도에서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함께 했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백종원은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과 함께 진도 파스츄리 파게트, 그리고 진도 파국을 만들게 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대파 특산물로 유명한 진도에서 산지 폐기되는 대파 밭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안타까움을 줬다. 이에 진도의 식재로 대파를 알리기 위해서 송가인과 함께 요리를 개발하게 됐는데 양세형은 진도 파게트가 메뉴 등극을 하게 됐다.

백종원은 진도 파스츄리에 이어 두 번째 대포 메뉴로 진도 파국을 공개했는데 송가인은 파국을 맛 보고 "별이 다섯개"라고 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희철은 지금까지 '맛남 공식 요알못'이었는데 그는 "파국 레시피에 포함되었던 숙주, 고사리를 빼고 파 본연의 맛을 느끼게 하자"고 제안했다.

백종원은 김희철의 제안이 일리있다고 생각하고 그에게 매운 양념장까지 만드는 것까지 하락을 받았고 백종원의 레시피와 김희철의 조언으로 탄생한 진도 파국에 송가인은 역시 진도 대파여라고 하며 감탄을 했다.

또 김희철은 미식회를 준비하기 전에 백종원을 도와 멤버들과 함께 먹을 라면을 끓이게 됐고 백종원은 "언젠가 희철이 혼자 아침을 준비하는 날이 올 것이다"라고 하며 뿌듯한 표정을 지어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 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