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혜정 母, 스트레스 원인 묻는 딸에게"너가 전남편과 이혼하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혜정 어머니가 딸에 대한 스트레스를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유혜정이 어머니를 향한 씀쓸함을 고백했다. 

이날 유혜정은 직접 어머니의 화장을 도왔다. 그는 "저렇게 가까이서 보니까 진짜 많이 늙으셨더라구요"라고 씁슬해졌다. 

딸에게 "너 키운다고 주름이 엄청 늘었다"고 농담을 한 그는 "내가 봐도 엄마가 엄마나이로 안보여서 제가 간과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딸들은 우리엄마는 평생 살거라고 생각해 놓치고 가는 부분이 많다"고 이야기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캡처

그러면서 "저도 그런 종류의 딸이다. 막상 가까이서 화장을 해드리는데 엄마가 늙으셨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박은혜는 "아이들은 자라온 게 다 기억이 나는데 우리 엄마는 매년 똑같았던 것 같다"고 공감했다. 

화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유혜정 딸 서규원은 "할머니 주름은 누가 속을 썩여서야?"라고 질문했다. 이에 어머니는 "아버지가 60%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혜정이 20%라고. "너 지금 혼자 애 키우니까 그거보는게 스트레스다"라고 이야기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2'는 연예계 돌싱녀들의 삶과 사랑을 솔직하게 그려내는 여성 라이프 &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MB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