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다사2' 유혜정, 사진 찍기 싫어하던 이유 밝혀..."상처되는 말 많이 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기자] 유혜정이 유난히 사진을 찍기 싫어했던 이유를 밝혔다. 25일 밤 11시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유혜정이 어머니와 딸과 함께 사진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봉영식이 패널로 등장하자 많은 사람들이 모델 박영선과의 관계를 물었다. 봉영식은 "출연 후 많은 인기를 실감 중"이라며 "길 가다가 많이 알아보시는데 한 할머니가 손녀에게 나를 가리키며 ‘저 아저씨가 그 아저씨야’라고 말하는 것도 봤다”고 밝혔다.

(사진='우다사2' 캡처)
(사진='우다사2' 캡처)

신동엽은 봉영식에게 “박영선 씨와는 잘 되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봉영식은 “나이도, 동네도 같아서 좋은 친구로 지내기로 했다”고 말하며 '친구'를 강조했다. 이에 신동엽은 “좋은 친구라는 말을 하자마자 여기 출연진분들의 눈이 반짝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혜정이 일상이 공개됐다. 유혜정은 “이혼 후 가장이 될 수밖에 없어서 옷가게를 운영 중이다"고 말했다. 이에 유혜정 어머니는 “이혼 후 생계를 위해 아등바등하는 딸을 볼 때마다 가슴이 찢어진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유혜정은 “지금은 사진도 잘 안 찍는다"며 "나를 보고 사람들이 ‘주사 좀 맞아라’, ‘성형을 왜 이렇게 했냐’ 등 상처주는 말을 너무 많이 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후 딸 규원이 앨범을 거내 할머니와 보기 시작했다.

규원이는 앨범을 보며 “엄마 젊었을 때 정말 예뻤다”며 “인기 진짜 많았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유혜정은 애써 외면했다. 이에 규원이는 “엄마의 아팠던 추억, 상처됐던 추억을 조금이나마 좋은 추억으로 바꿔주고 싶다”면서 가족 여행을 계획했다. 그러면서 규원이는  “할머니와 엄마, 나 우리 셋이 찍은 사진이 없는 것 같다”며 “찍으러 가자”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