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다사2’ 김경란, 노정진 앞에서는 ‘애교덩어리’…세월 빗겨 간 미모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23일 김경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도 참 좋고 봄은 가만가만 오고 있네요. 국악방송은 오늘 봄개편 첫날이에요”라며,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부스에서 사진을 공개했다.

발그레한 김경란의 얼굴에서 세월이 무색한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팬들 역시 그의 미모에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김경란 인스타그램
김경란 인스타그램

한편 팬들뿐만 아니라 김경란의 매력에 흠뻑 빠진 이가 한 명 더 있다. 바로 그의 썸남이자 색소폰 연주자 노정진이다.

김경란은 25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 노정진과 데이트에 나선다.

노정진이 교수로 재직 중인 대학교를 찾은 김경란은 함께 악기를 연주하고, 캠퍼스를 거닐며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겼다는 후문이 전해졌다.

또한 이날 이들의 모습을 지켜보던 신동엽이 “지금 보니까 경란이 완전 애교덩어리네”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김경란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줬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김경란과 노정진의 로맨틱 데이트는 금일(2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