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김호중 측, 매니저 사칭한 ‘콘서트·팬미팅 사업 사기’ 포착…법적 대응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김호중의 매니저를 사칭하는 사건이 벌어져 소속사 측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25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 매니저를 사칭하는 이가 팬카페와 팬클럽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소속사와 무관한 사람이 사기에 가까운 행동을 하고 있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김호중 인스타그램
김호중 인스타그램

이어 “사이버 공간뿐만 아니라 김호중과 전속계약을 맺었다며 콘서트 판매 및 팬미팅 관련 사업을 하겠다며 투자자와 만나는 등 전속계약을 사칭하는 사례도 있다”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대중에 이름을 알린 김호중은 경연을 4위로 마감했다.

경연 종료 이후에도 각종 언론인터뷰 등에 러브콜을 받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