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블락비 박경 측, “지난 9일 자진출석해 경찰 조사 받았다”…‘음원 사재기 저격’ 논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블락비 박경이 '사재기 저격' 논란 이후 처음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오전 블락비 박경의 소속사 세븐시즌스(KQ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박경이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소속사 측은 "박경은 지난 9일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블락비 박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블락비 박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박경 측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블락비 박경 측은 지난 1월 현역으로 군 입대 예정이었다. 그러나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경찰 조사 선상에 오르며 군대 입대를 미루기로 결정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개인 트위터를 통해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싶다"는 글을 남겼다. 그동안 대부붕의 아티스트들이 음원사재기를 언급할 때 특정 인물을 지목하지 않았던 것과 비교한 것과 다른 행보여서 많은 이들을 놀라게했다.

이후 박경의 트위터에 언급된 바이브, 송하예, 임재형, 장덕철 등의 소속사에서는 "사재기 아니다" 등의 입장문을 발표했고, 그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등을 통해 가요계 음원 사재기 논란이 재조명됐다. 음원 사재기 논란은 최근까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