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미팜-피씨엘, 코로나19 치료제·진단키트 개발로 주가 상한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치료제 관련 종목들이 주가가 급등해 눈길을 끈다.

27일 주식시장에서 코미팜은 전날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상승한 1만7천550원에 거래됐다.

피씨엘도 상한가인 1만1천50원(29.69%)까지 뛰어올랐다.

앞서 전날 코미팜은 자사가 개발 중인 신약물질 파나픽스(Panaphix)의 적용 범위를 코로나19 폐렴으로 확대하기 위한 긴급 임상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한다고 공시했다.

피씨엘-코미팜
피씨엘-코미팜

코미팜은 식약처의 승인을 받으면 코로나19 감염 폐렴 환자에 파나픽스를 경구투여해 폐렴을 치료하는 제2·3상 임상시험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피씨엘도 전날 개인이 각자 간편하게 코로나19를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했으며, 정부에 곧 긴급사용 승인 요청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다중체외진단 전문회사인 피씨엘은 현재 시간이 오래 걸리고 병원이나 보건소를 가야만 받을 수 있는 코로나19 유전자 검사를 보완할 수 있는 항원 간편진단키트를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