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진핑 "코로나19 정점 아직…우한 상황 여전히 심각"…확진자 75571명, 사망자 2239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최고지도부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통제 작업이 단계적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면서도, 아직 변곡점(정점)이 온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은 21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주재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예방·통제 작업 등을 논의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인민일보 해외망이 전했다.

회의에서는 우선 "현재 코로나19 확산세가 초보적으로 억제됐다. 예방·통제 작업이 단계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 환자 진료 병원 방문한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신종코로나 환자 진료 병원 방문한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이징의 디탄 병원을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들의 진료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어서 "전국에서 새롭게 증가하는 확진·의심환자 수가 전체적으로 줄어드는 추세고, 치료 후 퇴원하는 숫자가 비교적 빠르게 늘고 있다"면서 "특히 후베이성 이외 지역에서 새로 증가하는 환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회의에서는 그러면서도 "전국의 코로나19 확산에 아직 변곡점이 온 것은 아니다"면서 "후베이성과 우한(武漢)의 예방·통제 형편이 여전히 심각하고 복잡하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0일까지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사망자는 각각 7만5천여명과 2천200여명에 달한다. 하지만 20일 하루만 보면 확진·사망자가 각각 889명과 118명 증가해,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세자릿수 대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첫 발병지 우한 시민들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여부 전수 조사를 마친 데 이어 주거 단지 폐쇄식 관리까지 강행하는 등 강경 조치를 쏟아내면서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다.

바이두 전염병 실시간 빅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전체의 코로나19 치사율은 2.96%이며,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치사율은 0.74%로 집계됐다.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자 및 치사율 / 바이두 전염병 실시간 빅데이터 보고서
중국 신종코로나 사망자 및 치사율 / 바이두 전염병 실시간 빅데이터 보고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