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 코로나 의심 20대 신천지 교인, '감염 검사 거부 후 도주' 보도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신천지 교인이라고 주장한 20대 여성 한 명이 검사와 격리를 거부 후 도망간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에서 20대 신천지 교인 한 명이 격리 조치 중 달아났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T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여성은 자신을 신천지 교인이라며 경북대학병원에 방문했다. 그러나 검사가 진행되기 전, 검사와 격리 조치를 피해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TBC 보도 영상 캡처
TBC 보도 영상 캡처

이를 두고 누리꾼은 “일생에 도움이 안 되는 집단이군요” “대구 큰일 났네요” “그토록 원하는 그쪽 하느님 곁으로 가시길”이라며 강도 높은 비난하고 있다.

현재 대구를 비롯한 경북은 31번째 확진자 확인 후 하루만에 15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감염된 사실이 알려졌다. 15명 중 14명은 31번째 확진자와 같은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용과 상관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제공
내용과 상관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제공

또 나머지 한 명은 31번째 확진자가 방문했던 한방병원 직원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31번째 확진자가 고열 및 오한 등 코로나19 증상 발현 후에도 검사를 거부하고 신천지 예배를 보거나 시내를 활보한 사실이 알려졌다. 확진자는 밝혀진 지난 며칠간의 동선상 약 수천여명이 참가한 신천지 예배에 두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방역당국은 31번째 확진자 역시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슈퍼 전파자에 의해 감염된 것인지 확실치 않으나 잠복기를 고려해 예배에 참석한 사람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