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봉준호 통역사 '언어의 마법사' 샤론 최(최성재), 인터뷰 오청 전부 거절한 이유는? "통역사 본분만…"

  • 권미성 기자
  • 승인 2020.02.14 0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인정한 통역사 샤론 최(최성재)를 향한 관심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샤론 최는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부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기생충' 팀의 통역을 전담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이야기와 수상 소감 등을 완벽하게 통역했고, 개그와 농담까지 전달하면서, 봉 감독이 최성재에게 '언어 아바타'라는 수식어를 붙여줬을 정도다. 봉 감독의 말이 끝나면 1초의 머뭇거림도 없이 통역을 시작하는 그의 순발력에 네티즌들은 감탄했다.

샤론 최는 봉 감독이 어떤 의도로 이런 말을 하는지 정확히 짚어내며 파악했고, 덕분에 입담과 표현력이 남다른 봉 감독의 멘트가 유럽과 미국 현지인에게 고스란히 전달됐다는 평으로 화제가 됐다.

영국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샤론 최를 '기생충'의 시상식 레이스 숨은 주역으로 꼽았다. 또한 "오늘 밤의 이름 없는 영웅(unsung hero)"이라고 극찬했다. 

미국 매체 콜라이더는 아카데미 4관왕 소식을 전하며 "샤론 최가 이 밤의 가장 영광스런 순간을 번역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 영화 매체 인디와이어는 "샤론 최는 오스카 시즌의 MVP"라며 "다음에는 샤론 최가 자신의 영화로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르길 바란다"고 했다. 미국 NBC 방송도 샤론 최를 향해 "오스카의 진정한 MVP"라고 동의했다.

샤론 최(최성재)-봉준호 감독 / 연합뉴스
샤론 최(최성재)-봉준호 감독 / 연합뉴스

샤론 최는 이번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이전에도, 칸영화제 때부터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아카데미 전후로 언론 매체의 인터뷰 요청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기생충' 측에서도 샤론 최의 의향을 물어봤지만, 인터뷰 요청을 정중하게 거절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통역사로서 본분만 최선을 다하고 싶을 뿐, 그 외에는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또한 본인이 인터뷰까지 하면서 나서거나, 주목 받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후문이다.

샤론 최(본명 최성재)는 전문 통역사가 아닌 20대 미국 유학생이다. 현재는 미국에 머무르고 있다. 최성재는 대학에서 영화를 공부하며 영화감독의 꿈을 키우고 있으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과 관련된 영화를 만들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봉 감독은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인터뷰에서 "샤론 최는 대학에서 영화를 공부했고 현재 장편 영화 각본을 쓰며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라스트 크리스마스' 등에 출연한 배우 헨리 골딩은 트위터를 통해 "올여름 시간이 빈다"며 최씨가 준비 중인 작품에 출연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영화 '이야기', '낸시' 등을 제작한 미넷 루이 역시 "(최씨 차기작의) 제작을 맡고 싶다"며 관심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