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주대 의료원’ 유희석 원장, 이국종 센터장에 막말-욕설 파문…‘돈에 눈 먼 병원들’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13 2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아주대 의료원의 유희석 원장이 이국종 센터장에게 욕설을 한 녹취록이 공개되며 누리꾼의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금일(13) MBC는 이국종 아주대 권역 외상 센터장과 유희석 원장의 대화를 담은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유희석 원장은 이국종 센터장에게 “때려쳐.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나랑 한 판 붙을래 너?”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국종 중증 외상 센터장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국종 권역외상센터 센터장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앞서 이국종 외상 센터장은 아주대 병원의 경영 논리 등에 부딪혀 곤혹을 치른 것이 밝혀진 바 있다.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입원을 오래하고 치료와 수술에 들이는 노력에 비해 수익이 맞지 않다는 것.

이미 이국종 센터장은 닥터헬기 문제로도 아주대 의료원 수뇌부들과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헬기 소음을 핑계삼아 문제를 제기하거나 정부 예산까지 확보한 외상센터에 충원 규모를 반으로 줄인 것이다. 이때문에 닥터헬기도 현재는 운행을 중단 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환자를 최우선시 해야하는 의사의 의무와 권위가 돈 앞에서 무너지는 상황이 펼쳐지자 누리꾼은 “유희석 원장 병원협회 윤리위원장까지 한 사람 맞나요?” “닥터헬기 런칭 기념식에서 했던 말은 거짓말” “수술 전문 병원에 있어보니 병원 돈장사하는 거 눈에 보임” “병원이 돈에만 미쳐있으니까 그러는구나“라며 아주대 의료원 측에 대한 신랄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국종 센터장은 해군 훈련을 위해 약 2개월 간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