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사부일체' 장준환 감독♥문소리, 연애→결혼 이어진 러브스토리 공개…"처음엔 싫었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20.01.02 09: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장준환과 문소리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문소리♥장준환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준환은 "사무실에 첫 미팅을 하러 들어오는데 너무 괜찮더라. 그전에 한 번 보긴 봤는데 너무 마음에 들었다. 일 얘기하자 하면서 저녁에 식사를 같이 하면서 살짝 물어봤다. '어떤 남자 스타일이 좋으세요?' 그랬더니 계속 듣다 보니 '너는 아니다'(고 하는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소리는 "일하러 만나서 그런 이야기하는 게 그때는 싫었다. 내 목에 칼이 들어와도 영화감독이랑 결혼하고 싶지 않았다"며 "연말이 됐는데 선물을 사 왔다고 만나자고 하더라. 그날이 하필이면 크리스마스 이브였다"고 사랑의 시작을 예고했다.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사부님도 느낌이 있던 것 같다는 말에 문소리는 "진짜 아니다. 그 날밖에 스케줄이 없었다. 정말 그날밖에 비는 날이 없었다"고 억울해했다.

그렇게 만난 두 사람은 지인들 모임에 함께 참석을 하게 됐고 그날 돌아가서 장준환은 문소리에게 용감하게 고백하는 메일을 보냈다고. 문소리는 "감독님 이러시면 안 됩니다. 제가 멀쩡해 보이지만 미친 구석이 많아서 힘드실거다"고 달랬지만 "나도 미친 사람이라 괜찮을 것 같다"고 답장이 와 조금씩 만나다가 1년 뒤에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그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