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시즌3’ 윤정수, 이상형 170cm 김현진과 소개팅…’결혼까지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연애의 맛’ 윤정수가 두 번째 소개팅에 고군분투 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서는 윤정수가 첫 소개팅의 실패에서 배운 경험으로 다시 한 번 소개팅에 나섰다.

이날 윤정수는 ’두 번의 실패란 없다’라 다짐하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윤정수 /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네이버 tv캐스트
윤정수 /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윤정수를 기다리고 있는 소개팅녀는 김현진. 윤정수는 평소 170cm가 넘는 여성을 이상형으로 손꼽아 왔다. 이날 청순하고 단아한 외모의 상대방을 만나자마자 동공이 확장되어 안절부절 못했다. 

더불어 윤정수는 지난 번 소개팅에서 했던 실수인 직접 밥을 먹여주는 모습 등을 보이지 않으려 노력했다. 또한 조심스레 가정을 꾸리는 것에 대한 생각과 계획 등을 묻기도 하며 김현진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단 붐은 ”정수 형 입장에서는 ’아이를 몇 낳고 싶냐’는 질문을 돌려서 한 것”이라 해석해 눈길을 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