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신아영, 연하 남편과 결혼 후 근황…“조명이 좋으면 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는 신아영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최근 신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니 조명이 좋으면 뭐해 셀카 찍는 법을 모르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아영은 휴대폰을 들고 거울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 깨끗한 피부와 청순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누리꾼들은 “너무 예쁜 거 아닌가요”, “셀카 못 찍어도 괜찮아요”, “너무 에쁘세요 제 워너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아영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3세로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신아영은 이화여자외국어 고등학교 졸업 후 하버드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한 재원으로 알려졌으며,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를 포함해 총 4개 국어를 구사하며 영국 은행인 스코틀랜드 왕립 은행 인턴 경력이 있다고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2011년 9월 SBS ESPN에 입사해 SBS sports에서 ‘베이스볼 S’, ‘스포츠센터 S’ 등을 진행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그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모던패밀리’, ‘수요미식회’에 출연 중이다. 

신아영이 활약 중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최근 아일랜드 친구 3인방이 출연해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한편, 신아영은 지난해 12월 2살 연하의 하버드대 동문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