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1월 11일 빼빼로데이 뜻-유래 눈길, 日 불매 여파에 '농업인의 날'로 급부상 “가래떡·제철 과일로 대체”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1.11 09: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맞아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빼빼로 데이는 각종 제조 및 유통업계의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들 사이에 확산된, 한국만의 독특한 기념일 문화이다.

빼빼로데이 뜻은 1994년께 영남 지역의 한 중학교 여학생들이 '키 크고 날씬해지자'라는 뜻에서 빼빼로 과자를 주고받던 것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래떡 / 온라인 커뮤니티
가래떡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올해는 일본 불매 운동 여파로 인해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긴 막대 과자 대신 우리 전통 가래떡을 비롯해 대체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났다. 우리 쌀, 우리 제품을 애용하자는 움직임이 널리 퍼지고 있다.

이날은 동시에 법정기념인 '농업인의 날'이기도 하다.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은 농민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날이다. 농업인의 날은 흙에서 나서 흙을 벗 삼아 살다가 흙으로 돌아간다는 의미에서 흙(土)자가 2개 겹친 ‘土월 土일’을 아라비아 숫자로 풀어 11월 11일로 지정됐다. 

11월 11일 당일이 되면 길거리는 서로 빼빼로를 주고 받는 연인과 친구들로 가득 차지만,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려는 사람들은 눈을 씻고 봐도 찾기가 어렵다. 빼빼로 과자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올해는 우리 밥상을 지키기 위해 고생하는 농업인을 생각하며, 우리 과일 우리 야채을 즐겨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