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에이스(A.C.E), 그룹 방향성 정해지지 않아…"스펙트럼 넓히는 게 우리의 목표"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에이스(A.C.E)가 '삐딱선'을 제대로 타고 돌아왔다.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에이스의 '삐딱선(SAVAGE)'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앞서 에이스는 지난 2018년부터 미국을 비롯한 라틴 아메리카, 유럽 등 전 세계를 배경으로 월드투어를 진행하는 가하면, 2019년 5월 발매한 'UNDER COVER'를 통해 미국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9위부터 아이튠즈 케이팝 차트 톱5 진입, 앨범 발매 당일에는 유럽 11개국 아이튠즈 차트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에이스(A.C.E)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이스(A.C.E) / 서울, 정송이 기자

이날 에이스 준은 '삐딱선' 컨셉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정의로운 악동 컨셉이다. 말 그대로 삐딱선과 악동 이미지를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삐딱선과 악동 이미지를 그리면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새 앨범인 만큼 색다른 무대를 보여 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리더 준은 이번 컨셉인 '악동'과 가장 비슷한 멤버로 병관을 꼽았다. 병관은 "인정한다"면서 "저는 고집이 있다. 연습할 때나 멤버들에게 고집을 부린다. 제가 맞다고 생각하는 부분에서 고집을 부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관은 "춤을 출 때 메인 퍼포먼스 담당답게 안 되는 동작이 있으면 집착을 부린다. 그 동작을 3~4시간 동안 연습할 때도 있다. 어떻게 보면 (제가 봐도) 악동이나 괴짜 모습과 같다"고 덧붙였다.

'삐딱하게' 곡 소개도 이어졌다. 동훈은 "살아가면서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특별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을 삐딱선 탄다고 말을 한다. 그런 분들이 보통 오해도 많이 받고 질타도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돌이켜 생각해 보면 그분들이 좀 더 특별한 세상을 만들기도 하고 상황을 지시해 준다. 그런 긍정적인 이미지를 '삐딱선'에 부여하려고 한다"며 "에이스도 특별하고 다른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비주얼에 어떻게 신경을 썼냐는 질문에 병관은 "'삐딱선'은 '언더커버' 연장선이다. '언더커버' 활동 때는 비밀요원으로 잘 갖춰진 제복을 입고 활동을 했다면 이번에는 제복인데 멋스럽게 액세사리 내면에 있는 삐딱함을 한층 더 실어서 업그레이드 된 활동과 컨셉을 보여 드리고자 한다"고 포부를 더했다.

에이스(A.C.E)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이스(A.C.E) / 서울, 정송이 기자

더불어 '삐딱선' 1위 소원도 공개했다. 먼저 준은 "대표님께 고척돔에서 콘서트를 하게 해달라고 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훈은 음원차트 안에 진입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이에 와우는 "꿈은 더 크게 꿔야 한다"면서 "빌보드 차트에도 '삐딱선'이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병관은 "1위를 하고 나면 팬들을 초대해서 더 추워지기 전에 가을 운동회를 개최하겠다"고 말했고, 찬은 "그 다음주도 1등하게 해달라"고 소원했다.

에이스는 이 자리에 있기까지 서로에 대해 채찍질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준은 "연습생 때부터 각자 욕심이 많았다"며 "그러다 보니까 멤버들끼리 서로 훈계를 하고 헐뜯고 싸우는 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준은 "부족한 부분에 대해 다른 멤버가 지적을 해주면 아무래도 마음에 상처를 받는다. 그만큼 서로를 독하게 대했다. 우린 가진 게 없었고 우리보다 잘난 사람이 많기 때문에 우리는 뭐 하나 빠지면 안 됐다"며 "실력은 노력해서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우리끼리 (이와 관련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만큼 저희가 (앞으로도) 독하게 훈련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여전히 자리 잡고 있다"고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에이스(A.C.E) 준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이스(A.C.E) 준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이스의 방향성은 정해지지 않았다. 병관은 "'언더커버'처럼 락한 노래를 하기도 하고, 이번 '삐딱선'처럼 힙합적인 노래도 한다. 때문에 스펙트럼을 넓히는 게 우리의 목표다"라면서 "어떤 장르에 치우치지 않고 뭐든 소화하는 그룹이 되는 게 목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준은 쇼케이스 말미에 "여태 보여 드리지 않은 색깔을 들고 왔기 때문에 설레기도 하고 복잡한 심경이 있었다"며 "그래도 막상 기자님들 앞에서 무대를 하고 대화를 하다 보니까 이번에 '삐딱선' 제대로 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에이스의 행복을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한편 에이스(A.C.E)의 '삐딱선(SAVAGE)'은 강렬한 트랩 비트를 기반으로, 드롭(Drop) 파트와 함께 에이스만의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도 담아냈다.

에이스는 싱가포르 'Starhub night of stars 2018'에서 신인 남자그룹상과 2019년 'U+5G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팬라스상, '2019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에서 넥스트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그룹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