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밥은 먹고 다니냐’ 김정태, 간암 투병 후 근황…“부인 전여진 대학교수 재직 중 병간호까지 책임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29 09: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김정태가 간암 투병 후 1년 만에 방송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김정태는 지난 28일 오후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항암 치료는 다 끝났다"며 "3개월에 한번씩 수술 후 경과 체크를 한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과거 김정태가 어린 아들을 동원해 특정 후보 유세에 나섰다는 비판 여론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했던 일을 언급했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 격"이라고 한 김수미는 "정말 재수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이에 김정태도 "그분도 잘 모르는 분이었다"고 답했다.

김정태는 "가족력이 있다"며 과거 어머니가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느 날 내 몸이 조금 이상하더라. 피검사를 했더니 의사가 사색이 됐다"며 "간 수치가 정상인보다 30배 높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태 /
김정태 /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처
김정태 /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처
김정태 /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처

이어 "정밀검사 후 간암 발견해 촬영 중간 예고없이 암선고를 받았다"며 "그러고도 촬영장에 직접가서 제작진과 상의해 중간에 역할을 빠졌다"고 했다. 간암선고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 하차, 작품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아내의 직업은 대학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김정태는 "아내가 병간호까지 책임져 마음 고생 많이 했다"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가족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정태는 "아프면서 많은 생각해,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오니 삶의 감사함을 제대로 느꼈다"며 "소소한 하루의 소중함 느껴졌다"며 큰 고비를 넘겨 깨달음을 얻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정태는 지난해 10월 간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위해 촬영 중이던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당시 소속사 더퀸AMC에 따르면 김정태는 간암 초기와 간경화로 인해 당분간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하차를 결정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