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허지웅, 혈액암 치료 후 복귀 "집 깨끗하게 유지해서 가능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21 1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혈액암 치료 후 1년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혈액암 악성림프종 치료 후 건강하게 돌아온 허지웅이 출연했다.

이날 허지웅은 병원을 찾아 의사로부터 관해 상태라는 소견을 들었다. 관해 상태는 병의 증상이 호전되어 거의 소멸된 상태를 말한다.

의사는 "눈에 안보이던 세포가 다시 자라날 가능성이 있어서 5년 정도는 정기적으로 검사해서 5년 후부턴 완치라고 한다.지금부턴 다른 사람이랑 똑같이 생활하면 된다"고 말했다.

MBC '나 혼자 산다' 캡쳐

허지웅이 특별히 조심해야 될 음식이 있냐고 묻자 의사는 "그런건 없는데 남들이 몸에 좋다고 얘기하는거 나무 뿌리, 줄기 등 일반적으로 안 먹는데 약용으로 쓰는 것들은 독성이 있다.그런것들이 암에 얼마나 좋은지 실제 규명안된게 많다.내 몸이 아주 정상이 될때까지는 안먹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혈액암 치료 당시 주변인들의 조언에 허지웅은 "고맙기도 했지만 때론 흔들리기도 했다. 암이 의사를 믿기 힘들다. 내 몸이 아프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병원에서 시키는대로만 하고 잘 많이 먹고 그러니까 많이 좋아졌다.집을 깨끗하게 유지해서 가능했다"고 하자 기안 84는 "집이 좀 더러우면 안 좋을수도 있나요?"라고 물었다.

허지웅은 "면역 관연된 암이라 그렇다"며 기안 84 집을 청소해줄 수 있다고 하자 박나래를 포함한 패널들은 "위험하다"며 결사반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