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정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 적극대응…’불매운동 40일 넘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14 0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일본 불매운동이 40일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도쿄전력을 인용해 “2011년 폭발 사고 후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보관하고 있는 오염수가 하루에 170t씩 늘어나고 있으며, 2022년 여름께 저장용량이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13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 왔다”며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입장을 알렸다.

YTN 뉴스 캡처
YTN 뉴스 캡처

정부는 오는 9월 국제 원자력 기구 IAEA 총회와 오는 11월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원자력 고위 규제자 회의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직 한국을 제외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국가는 없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에서 여러 가지 우려를 표시하고 있고 태평양 연안 많은 나라의 환경당국이 이 사안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의견을 전했다.

원전 오염수 방출로 피해가 있을 수 있는 다른 국가와 관련해서는 “일본 열도의 동쪽 지역에서 해류가 흘러가면 궁극적으로 환태평양 한 바퀴를 다 돌게 될 수 있으니 (태평양에 닿아있는) 모든 나라가 해당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인철 대변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가 2020년 열리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하는 문제와 연관돼 있느냐는 물음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 그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답하며 말을 아꼈다.

현재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를 비롯한 8개 현의 모든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고, 후쿠시마를 포함한 14개 현의 쌀과 버섯, 고사리 등 27개 농산물에 대해서도 수입을 규제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오염수 문제와 관련해 현재 농수산물 수입규제 확대를 검토하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