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오희 희망곡' 노라조, 무더위 날려버린 넘치는 끼...'입담 폭발'

  • 임민영 기자
  • 승인 2019.08.08 16: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민영 기자] 그룹 노라조(조빈, 원흠)가 신나는 에너지로 오후 시간을 평정했다.

노라조는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라이브 온 에어' 코너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데뷔 14년 차인 노라조는 데뷔 당시를 회상하며 현재의 인기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최근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개성파 뮤지션 부문을 수상한 것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조빈은 "울진 않았는데 기분이 먹먹한 게 뭔가 이 긴 시간을 해온 결과를 알아주시는 것 같아서 너무 행복했다"고 밝혔고, 원흠은 "저는 그 날 상을 받으면서, 물론 저는 한지 얼마 안 됐지만 다음 해에도 이 상만은 꼭 놓치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이어 노라조는 신곡 '샤워'를 라이브로 열창하며 오후 분위기를 한껏 업시켰다. 또 '원흠의 재발견', '엔딩 요정', '원흠의 소망 R&B' 등 자신들의 키워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입담을 뽐냈다.

특히 조빈은 '원흠의 재발견' 키워드가 나오자 원흠이 자신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며 원흠의 남다른 흥을 입증했다. 원흠 역시 "이제는 막 나간다. 관객들이 호응해주시니 무대에 올라가면 이성을 잃는다"고 고백했다.

'사이다' 라이브로 흥을 돋운 노라조는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빈은 "어디 내놓기 부끄러운 형들인데 자랑스럽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하고 그 기대 저버리지 않게, 저희를 사랑해줬던 마음이 모두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 지켜봐 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원흠 역시 "노라조 14주년을 제가 가장 축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노라조가 44주년이 될 때까지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거들었다.

노라조는 지난 2005년 1집 앨범 '첫 출연'으로 가요계에 데뷔한 2인조 그룹이다. 대표곡 '슈퍼맨', '카레', '고등어' 등으로 독특한 콘셉트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으며 컬트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17년 기존 멤버 이혁이 탈퇴하며 잠시 휴식기를 가진 노라조는 지난해 새 멤버 원흠을 영입한 뒤 '사이다'로 다시 한 번 큰 사랑을 받았다. 조빈-이흠은 최근 발표한 '샤워'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