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자헛 측, 탄피자 배달·대응 미흡→8일 만에 공식사과 “심각성 느끼고 있어 CS 교육 재실시”→냉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01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탄 피자’ 대응 논란에 휩싸인 한국 피자헛이 공식 SNS를 통해 공식사과를 했으나 늦은 수습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 비낫이 잇따르자 그들은 8일 만에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30일 한국 피자헛은 공식 SNS를 통해 “(7월) 22일 접수된 '메가크런치 갓치킨'의 소비자 불만에 대해 해당 가맹점주와 논의해 환불 조치를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피자헛을 사랑하는 고객들께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국 피자헛 공식 사과문 / 피자헛 공식 SNS
한국 피자헛 공식 사과문 / 피자헛 공식 SNS

아울러 피자헛 측은 제품 제조과정 전반을 재점검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매장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피자헛 탄 피자 배달 사건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 알려지게 된 것. A씨가 피자헛에서 주문한 ‘메가크런치 갓치킨’ 피자 사진을 올리면서다. 해당 사진 속 탄피자는 도우(빵) 부분과 일부 토핑이 검게 탄 상태였다. 해당 피자를 맛 본 A씨는 "탄 맛이 났다"라고 소회했다.

피자헛 탄 피자 비주얼 / 온라인커뮤니티
피자헛 탄 피자 비주얼 / 온라인커뮤니티
피자헛 탄피자 대응 논란 / 온라인커뮤니티
피자헛 탄피자 대응 논란 /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피자를 주문한 피자헛 가맹점에 항의했다. 하지만 해당 매장은 "정상적으로 제조한 피자라 교환과 환불을 해줄 수 없다"라고 대응에 나선 것이다.

또한 피자헛 고객상담실 역시 "죄송하다. (해당 가맹점이) 탄 맛 제공에 대한 실물을 확인하고도 정상 제조라 해서 교환과 환불이 불가하다는 매장 대응에 도움을 드릴 수 없음을 이해바란다"라고 해명했다.

이같은 피자헛 탄 피자 사건은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네티즌들의 비난이 폭주한 후에야 마무리됐다. A씨가 탄 피자를 받은 지 8일 만에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해당 누리꾼이 올린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피자헛의 사과에도 고객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주문자가 여러번 항의했을 당시에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논란이 커진 뒤에야 사과한 피자헛 측에 대해 진정성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